[ZDNet] 주간 앱차트

On 2013/12/22

애플 아이폰이 국내에 도입되던 2009년 11월, 그 이후로 국내엔 수많은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개발자들이 등장했다. 고등학생이 만든 앱이 화제가 됐고, 일찍이 해외 시장을 눈여겨 보던 모바일 게임사들은 iOS 게임을 만들고 있었다. 서점에는 앱 만드는 법과 같은 책이 팔리기 시작했다.

4년이 지난 지금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도 쏟아져 나오면서 스마트폰 세상이 됐다. 동시에 앱 개발만 전문으로 하는 회사는 헤아리기도 어려울 만큼 늘었다. 법인 등록을 하지 않은 개발사가 더 많다는 이야기도 있다. 또 본업을 두고 앱 개발을 하는 이들도 많다.

일주일에 두 번씩 신규 게임 앱을 소개하는 카카오를 볼 때 놀라곤 한다. 국내에 얼마나 많은 앱 개발자가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지표가 되곤 한다.

실제 지난해만 하더라도 연간 20만건에 육박하는 모바일 게임이 출시된 뒤 자율등급 신고를 했다. 이는 각 오픈마켓 별 중복 합산 수치다. 게임 외에 다른 앱까지 더하면 상상을 뛰어넘는 앱이 만들어지고 있는 셈이다.

새로운 생태계가 구축됐지만, 모두가 성공하진 못한다. 한정된 수의 앱이 이용자 손길을 거치고 수익을 내기 때문이다.

이처럼 치열한 환경 속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얻는 개발사도 있다. 지난주 앱차트를 보면, 국내 앱 개발사인 백패커가 주목된다. 아이폰 유료 앱 다운로드 상위 10종 가운데 3개나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

주간 다운로드 5위를 차지한 ‘굿슬립’은 애플의 연간 집계 기준 국내 앱스토어 최고 인기 유료앱이다. 연초에 출시된 앱이 세밑에도 여전히 앱차트에 있다는 점이 고무적인 부분이다.

 

자세히 보기

Shar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